2015년 2학기 사람과사람 퀴어세미나

 

Queer Expression

“A musician must make music, an artist must paint,
a poet must write, if he is to be ultimately happy.
What a man can be, he must be.
This need we may call self-actualization.”
― Abraham Maslow, 「A Theory of Human Motivation」

 우리는 사회에 던져진 이상, ‘나는 누구인가’라는 질문에 답해야 한다. 그 대답은, 곧 내가 사회와 소통하는 방식이자 창구로 자리매김한다. 20대 남성 박 모 씨는 위로는 짧은 머리를, 아래로는 바지를 고수함으로써 ‘남성’으로서의 ‘나’를 표현한다. 40대 여성 허 모 씨는 매일 출근전 화장을 하고, 하이힐을 신음으로써 ‘여성’으로서의 ‘나’를 표현한다. 즉, ‘나는 누구인가’에 대한 대답의 일환으로, 자신이 남성 또는 여성임을 머리 길이와 화장 여부, 옷차림 등으로 나타낸다. 이 시점에 또 다른 질문이 던져진다. 머리가 짧은 여자는 여성이 아닌가? 화장을 한 남자는 남성이 아닌가? 계속 읽기

퀴어 세미나

QUEER SEMINAR

<퀴어 세미나>는 ‘사람과사람’의 주요 활동 중 하나로, LGBT로 대변되는 퀴어와 관련된 모든 이슈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자리입니다. 퀴어에 대해서는 비단 비 성 소수자만이 아니라, 당사자인 성 소수자들 또한 이해가 부족한 경우가 많습니다. 더불어 성 소수자와 관련된 사안들은 명료하게 답을 내리기가 쉽지 않기에, 퀴어 사회 내에서도 합의점을 찾기 어려운 경우가 대부분입니다. ‘사람과사람’은 <퀴어세미나>를 통해, 퀴어의 안과 밖을 이야기함으로써 퀴어 자체에 대한 이해를 함양하고자 합니다. 이는 ‘나’에 대한 성찰과 ‘우리’에 대한 이해를 낳고, 나아가 사회에 이질적 존재로 자리하는 ‘퀴어’의 의미를 재고하기 위함입니다. 계속 읽기